<B급 며느리>를 보고 왔다. 2월에 본 영화 리뷰를 거진 3월이 다 가고서야 쓴다. 결혼하고 처음 맞는 민족 고유의 명절을 앞두고 심심풀이로 보러 갔던건데 <B급 며느리>의 리뷰를 쓰는 데에는 생각보다 오랜 시간이 걸렸다. 기억하기로는 영화관의 주 관람객은 3,40대 정도의 여성들이었는데 그 중 남자 관객은 내 남편까지 한 두명 정도였던 듯. 왜 그런지는 영화 시작 후 머지 않아 알게 되었지만, 여튼 대놓고 쉽지 않은 주제의 다큐를 함께 봐준 남편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영화의 주제는 '전형적인 고부갈등'이다. 아들을 끔찍히 생각하는 시어머니 조경숙은 당신의 며느리가 '기본적인 며느리 수칙'만이라도 따라주길 바란다. 며느리 수칙에는 나이가 어려도 시동생이면 도련님이라 호칭할 것, 명절 때는 응당 시가에 들러 음식을 나르고 과일을 깎을 것 등이 포함되어 있다. 며느리 김진영은 시어머니가 요구하는 것들을 이해하기 힘들다. '도련님'이란 호칭은 꼭 몸종이 주인님을 높여부르는 말 같고, 우리집에서는 남편한테 일 안 시키는데 왜 시어머니는 나에게 일할 것을 저렇게나 당당하게 요구하나 싶다. 두 여자의 갈등이 극으로 달한 커피샵에서 시어머니는 "난 내 손자만 보면 된다"라며 분에 못이겨 자리를 떠나버리고 며느리는 당신이 하신 말 꼭 지키시라며 으름장을 놓는다. 감독이자 아들이며 남편인 선호빈은 고래들 싸움에 자기 등이 터지는 듯 하다.  


'허핑턴포스트'처럼 자극적인 내용만 담은 예고편을 뒤로 하고 이 가족의 속얘기가 궁금했다. 어머니 조경숙은 틀어져버린 며느리와의 관계 때문에 아들도, 손주도 한번 만나기 어렵다. 직접 만나기 힘든 손주는 핸드폰으로 담아온 동영상에서 겨우 보는 처지다.
영상편집 아르바이트로 하루를 근근히 살아가는 아들이 안쓰러워 할머니가 되서도 아들에게 용돈을 주는, 시어머니 조경숙은 여느 어머니들과 닮은 모습이다. 아내 김진영은 어머님께 용돈을 받아 쓰는 남편의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아내 김진영은 아이 등원부터 밥 차리기, 청소, 아이 목욕과 놀아주기 등을 가사와 육아를 도맡아 하고 있다. 그녀가 대입 후 사법고시 1차를 패스할 정도로 똑 부러지는 여자라는 부가 정보를 차치하고라도 전업주부로만 몇년 째 지내는 일은 누구에게나 힘든 일일 것이다. 시집을 다녀온 어느날, 김진영은 "내가 얼마나 행복한 사람이었는데!"하며 엉엉 울기도 한다.  


가정에서도, 영화에서도 듣기만 해도 짜증나는 이 문제에서 감독은 전적으로 3인칭의 위치에 있다. 영화에서 선호빈 감독이 "그만 좀 해라. 네가 좀 맞춰드리면 되잖아!"라는 대사가 모든 상황의 문제점을 설명한다. 영화 속 시어머니가 
며느리에게 요구하는 것들은 대부분 당신이 당신의 시가와 남편과 아들을 위해 요구되었던 일들이다. 당신도 한때는 힘들어했던 일이지만 '전통'과 '문화'라는 이유로 굴종 당할 수 밖에 없던 시어머니가 본인의 업을 며느리에게 인수인계하며 며느리에게 부리는 일종의 '텃세'인 것이다. 동시에 같은 '여자로서' 며느리와의 유대감을 높일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이었을 수도 있다. 며느리라고 왜 시부모에게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았겠는가. 비록 잘 이해할 수는 없지만 눈치껏 시부모님 눈 밖에 안 나도록 부단히 해왔을 것이다. 그러던 중 이제는 이 모든 게 싫어진거다. 황혼 이혼이 급증하는 요즘 시대에 이런 의식의 변화가 뭐 대수일까. 양쪽 모두가 이해되는 현 시점에서 고부갈등의 근본적인 시발점은 두 명의 여자가 한 명의 남자를 위해 밥상을 차리는 아주 단순한 사건에 있다. 



실제 가족에 대한 내용이고 민감한 주제기 때문에 관객인 나조차 이러한 개인 가정사에 대해 왈가왈부하고 싶지 않은데, 이 감독은 도대체 뭘 말하고 싶었던 걸까. 엄마와 아내 얼굴 다 팔아 가면서 내 놓은 고부갈등의 원인이 이시대 청년실업과 사회적 구조, 부모님 세대와의 단절 때문이라 말하려는 것은 너무나도 편협하고 자기 합리적인 현실 인식이다. 이런 마당에 "나는 이상한 여자와 결혼했다."나 "우리 집에 고래 두마리가 산다." 등의 지극히 3인칭 피해자 입장인 듯 만들어낸 캐치프레이즈라니 등짝을 한대 날려주고 싶은 기분이 든다. 물론 고부갈등 문제는 단순히 개인과 개인의 문제 뿐만 아니라 기존 사회적 구조 문제와 세대 차이에서 오는 사고 방식의 차이 등의 다양한 이유가 그 기저에 깔려 있다. 하지만 이 영화는 문제의 원인 규명은 커녕 감독의 가정사에 대한 한 시간 반 가량의 넋두리일 뿐이다. 

어쩌면 선호빈 감독은 시종일관 무기력하고 방관적인 태도로 일관하는 남편이자 아들들의 모습을 표상한 것일 수 있겠다 생각을 해봤다. 하지만 그렇게 이해하기엔 인터뷰 중 '시어머니와 아내 진영에게 자기 모습을 객관적으로 보게 하겠다'라는 감독의 기획 목표 소개가 기가 차다. 자신을 갈아넣어 만든 '에밀레종' 같은 다큐라고 영화를 소개한 감독에게 도대체 이 종은 누구를 위해 만들어졌는지는 알고 영화를 만들었냐고 묻고 싶다.


아래는 영화의 명대사;

"사실은 그 집에서 손발 다 움직일 수 있는 어른 넷이 모여있는데 나랑 어머니만 그걸 니가 했니 내가 했니 싸우고 있어야 돼. 우스운 일인거야." 

“며느리? 며느리는 우리 집 식구지. 우리 집에 와서 우리 아들하고 결혼했으니까 우리하고 가족 관계로 이루어진 거지. 
제일 첫 번째, 며느리가 할 일은 집안 대소사에 참석하는 거. 시아버지 생신. 1번은 시아버지야. 시어머니는 2번이야.
우리 집에서는 아버지가 제일 일등이지.” 

“왜가 어딨어! 남자가 저기지. 그럼 너 조호빈이야? (조호빈으로 바꾸겠다는 감독에게) 바꾸지 마. 난 그런 거 원하지 않아.” 

“며느리는 손님이 아니야. 며느리는 최하야. 말단이야. 아주 낮은 자세로 해야 하는데….”


'f i l m'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0201 <B급 며느리> (2017)  (0) 2018.03.20
180222 <셰이프 오브 워터:사랑의 모양> (2017)  (1) 2018.02.23
180104 <코코> (2017)  (0) 2018.01.2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