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수 '화산댁이'
김원일 '연'
김승옥 '차나 한 잔'
현진건 '운수 좋은 날'
이태준 '복덕방'

당최, 이건 뭐.
너무 슬퍼서 언어문제집을 풀 수가 없다.

'n o t 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편지로 할 말은 눈물이라서, 김기만  (0) 2007.08.06
이를테면 너의 적막한 하루에, 이창기  (0) 2007.08.06
눈물 줄줄.  (0) 2006.07.30
인간본성에 대한 풍자 511  (0) 2006.06.11
즐거운 편지, 황동규  (0) 2006.03.16
죽음에 대하여  (0) 2005.12.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