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아버지 (光のお父さん)>를 봤다. 파이널 판타지 14가 이름에 들어가 소위 '개오타쿠' 드라마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재미있게 봤다. '파이널 판타지14'를 즐겨하는 주인공이 전보다 서먹해진 아버지와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아버지와 게임을 즐기며 아버지와의 시간을 갖는다는 게 주 내용이다. 빛의 아버지 (光のお父さん)는 실제 60세의 아버지와 "파이널 판타지 14"를 플레이하며 매일의 일상을 블로그에 게시해 유명해진 한 일본 유저의 실화를 기반으로 한다. 물론 드라마 제작화하면서 각본한 부분도 많겠지만 메인 플롯 자체가 캐감동... 우리집에는 딸만 셋이라 아빠가 심심해할 거 같다 싶어 아빠와 축구를 보기 위해 억지로 해외축구를 찾아 보던 때가 기억났다. 처음에는 아빠가 같이 경기도 안 봐줬는데 한 몇달 새벽을 포기하고 같이 보다보니 언제가부터는 "루니 선발?"하면 아빠가 무심히 고개를 끄덕여주곤 했다. 그때의 기억이 나서 아버지 히로타로가 게임을 배우고 게임 공간에서 다소 어수룩한 모습을 보이는 모습에서 극히 개인적인 감동이 느껴졌다.



드라마 구성이나 캐릭터 면에서 따지고 보면 혹자의 평대로 아쉬운 점이 몇몇 보이기는 한다. 드라마 속의 인물들은 주인공을 포함해 다분히 '전형적인 일본인'으로 그려졌다. 주인공의 엄마는 플로럴 패턴의 앞치마를 두르고 총총 뛰어나와 퇴근하는 남편과 아들에게 "오카에리!"라고 말할 법한 정말 전형적인 일본 아주머니 스타일이고, 주인공에게 데이트를 신청했던 여자 직장 동료도 둔한 주인공에게 "정말 감이 둔하구나!" 라고 총총 돌아서 나가는 그런... 주인공의 직장생활에서도 그런 스테레오타입이 보이는데 예컨대 영업 사원인 주인공이 '샤바샤바' 접대를 못해서 깨지는 장면이라던가, 사무실 내에서 여성 직원에게 던지는 남자 직원들의 가벼운 성희롱 등은 약간은 보기 불편할 수 있다. 하지만 드라마 에피소드가 그닥 길지 않고 워낙 파이널판타지 게임 공간에서의 '마이디'와 '인디'가 극을 끌고 가기 때문에 크게 신경쓸 만한 점은 아니다. 



'아버지'라는 존재는 여느 가정에서도 연령을 불문하고 가장 다가가기 어려운 존재로 남아있는 경우가 많다. <빛의 아버지>가 사랑스러운 이유는 보는 사람이 이 비밀스러운 효행 작전에 동참하는 듯한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영화 ‘후아유’의 가족 버전인데 상대가 이나영보다는 몇배는 더 어려운 사람인거다. 개인적으로는 일본 특유의 ‘대놓고 직관적인 수미상관 스토리’를 좋아라하는데 어릴 적 아들의 운동화 끈을 묶어주기 위해 무릎을 꿇어주던 아버지가 이제는 게임 속에서 아들 캐릭터에게 무릎을 꿇는 장면이라던가, 어렸을 적 검도를 배우다 포기한 아들에게 '포기하지 말라'라는 가르침을 준 아버지가 고난이도의 게임을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도전하는 장면은 뭉클했다. 이런 스케일 작은 소소한 감동이 좋다.

드라마의 OST로는 실제 파이널판타지 14의 OST <the other end of the globe>가 쓰였는데 노래도 좋다. 일본어를 갓 배우기 시작해서 몇 단어 밖에 모르지만 그래도 들렸던 'もういいんだ、これでもいいんだ' (괜찮아 그래도 괜찮아)라는 가사는 드라마의 주제를 잘 표현하는 듯 하다. 이제는 아빠와 새벽 축구를 찾아보기는 힘들겠지만 아빠가 나를 위해 롤을 배우시는 건 글렀고 나이 먹고 아빠와 대포 한잔 하면서 즐길 수 있도록 장기두는 법을 배워둬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위 사진은 게임에 빠진 아빠가 게임 중독 되서 
듀얼쇼크 가진 것처럼 빠진 장면. ㅋ 이런 게 너무 귀엽다.

'n e t f l i x'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0328 <빛의 아버지> (光のお父さん) (2017)  (0) 2018.04.12
180130 <아틀란타> (2016)  (0) 2018.01.30

티스토리 툴바